만물이 그에게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골 1:16]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악어 사체의 분해 실험으로 밝혀진 사실.
: 관절이 붙어있는 전 세계의 화석들은 성경적 대홍수를 가리킨다.
(Dead crocodiles down under. How croc decomposition
helps confirm a crucial element of Bible history)
Ron Neller

    악어(crocodile)의 사체가 물에서 분해되는 과정에 대한 최근 한 연구는 화석화(fossilization) 과정에 있어서 중요한 점들을 알려주고 있었다.[1]

연구자들은 살이 분해된 후, 얼마나 많은 뼈들이 남아있는지, 그리고 얼마나 오래 관절들이 붙어있는 지와 같은, 동물이 죽은 후에 뼈들에서 일어나는 과정을 더 잘 이해하게 된 것처럼 보인다.

예를 들어, 다리의 대퇴골이나 장골의 상단 부분이 연결부(socket)에서 떨어져 발견된다면, 뼈의 관절은 분리된(disarticulated) 것이다. 뼈들이 주변에 흩어져있는 화석 뼈들은 완전히 관절이 해체된 것임을 알 수 있다.


 

 

 

 

 

.호주의 연안 바다 및 강어귀에서 살아가는 악어. (Arco images GmbH / Alamy Stock PhotoCrocs-down-under)
 
악어 화석들은 전 세계적으로 흔히 발견되며, 종종 뼈들은 관절들이 연결되어 있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된다.

뼈들이 주변에 흩어져있는 화석 뼈들은 완전히 관절이 해체된 것이다.

실험을 위해, 8 마리의 죽은 바다악어(Crocodylus porosus)를 담수 탱크에 넣었다. 이들은 가장 큰 살아있는 파충류이며, 거대한 크기로 자랄 수 있다. 이 연구에서는 어린 새끼들이 사용되었다.

매몰 속도와 시간이 사체의 분해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평가하기 위해서, 세 가지 다른 처리 방법이 사용되었다.

(처리 1). 2마리의 사체는 20cm 깊이의 미세한 모래 입자 아래로 신속하게 매장했다.

(처리 2). 3마리의 사체는 나중에 탱크 바닥에 가라앉을 때까지, '팽창하고 떠다니게' 놓아두었다. 천천히 매장되는 과정을 모방하기 위해서, 가라앉은 후에 20cm 깊이의 미세한 모래로 매장했다.

(처리 3). 3마리의 사체는 어느 단계에서도 매장하지 않았다.


몇몇 흥미로운 발견들

(2)와 (3)의 모든 악어들은 부풀어 올랐고, 3~5일 내에 떠올랐고, 평균적으로 32일 동안 떠다녔다. 이것은 화석이 완전한 상태로 보존되기 위해서는, 사체가 죽은 후에 얼마나 빨리 매몰되어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실험이 끝날 즈음에, (2)와 (3)의 악어들은 ”... 척추, 앞다리, 뒷다리들의 관절들이 대부분 떨어졌거나, 부분적으로 분리되었다.”[2]

처리 (1)에서 악어의 매장에 사용됐던 미세한 모래 20cm는 그들 중 한 마리를 파묻어두기에 불충분했다. 12일째에 사체는 팽창해서 모래에서 탈출되어 떠올랐다. (그것은 다음날 다시 매장되었다).

즉시 매장됐던 악어들은 다른 악어 사체들과 달리, 사실상 관절들이 완전히 연결된 채로, 동일한 위치에 머물러있었다.[3]

이러한 발견을 바탕으로 저자들은 결론을 내렸다. ”... 관절이 연결되어 있는 뼈들의 보전은 빠른 매몰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4] 그리고 연결되어 있는 관절은 ”저에너지의 물속 환경에서 분해되지 않았음을 가리킨다”고 결론지었다. 또한 ”... 사체가 부유되지 않았다면, 관절의 보존 가능성은 높아진다”는 것이다.[2]

처리 (1)의 모래에 매장됐던 사체 중 하나가 ”팽창하고 떠올랐던” 것을 고려하여, 저자들은 결론을 내렸다 : ”그러므로 매몰은 사체가 떠오르는 단계가(대략 4일) 시작되기 전에 충분히 빠르게 파묻혀야했을 뿐만 아니라, 내부의 가스 생성에 의해서 만들어진 부력을 상쇄시킬 만큼의 퇴적물로 뒤덮여있어야 한다.”[5].

따라서 전체 화석 골격이 잘 보존되기 위해서는, 먼저 청소생물(scavengers)로부터 즉각적인 보호를 위해 신속하게 파묻혀야한다. 그리고 그것을 덮고 있는 퇴적물은 굴을 파는 청소생물들로부터 보호되기 위해 충분히 깊어야 하며, 가스 축적으로 시체가 탈출하여 떠오르는 것을 막을 만큼 퇴적물이 많았어야(무거워야)만 한다.

그러나 오늘날의 상황에서 악어를 뒤덮는데 필요한 퇴적물은 어디에서 올 수 있을까? 20cm 이상의 퇴적물이 신속하게 쌓이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범위도 제한적이다. 심지어 실험에서 보여줬던 것같이, 그 깊이도 사체의 탈출을 막을 만큼 충분하지 못했다. 어린 악어보다 훨씬 큰 성체 악어를 파묻기 위해서는, (또는 거대한 공룡을 파묻기 위해서는) 훨씬 많은 퇴적물이 필요할 것이다.

.매장하지 않은 (3)의 사체에 대한 시간에 따른 변화. 사체는 팽창한 후에 떠올랐는데, 움직이지 않는 물에서는 파묻혀지지 않았고, 수중에서 분해되었다. (Reprinted from J. Pala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412 (2014) p. 115 with permission from Elsevier.carcasses)

연구자들은 퇴적물에 빠르게 파묻힐 수 있는 대안들을 제시하고 있었다. 그들은 시체가 통나무에 붙어있을 수도 있었으며(!), 또는 마른 땅에서 팽창됐다가 후에 어떻게든 물속에 빠졌을 수도 있었으며, 꽤 추운 곳이나 깊은 물에서 팽창이 감소됐을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지역에서 청소생물의 분해 과정이 차단되었을 지는 분명하지 않다). 어떤 경우이든 실험은 산소가 부족한 환경과 청소동물로부터 보호된 환경일지라도, 파묻히지 않은 물고기 사체는 1주일 이내에 상당히 분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6] 그러한 대안들은 막대한 량의 악어 화석들과 남부아프리카 (약 50만 평방킬로미터 넓이의) 카루 분지(Karoo Basin)에 있는 화석들과 같은, 전 세계적으로 발견되는 막대한 량의 생물 화석들을 설명하지 못한다.

전 세계적으로 퇴적물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한 지 70년이 지난 오늘날, 과학자들은 전 지구적으로 분포하는 수많은 생물 화석들의 화석화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량의 퇴적물이 필요하다는 것을 오랫동안 인식해 왔다. 퇴적물은 전 세계의 강, 호수, 강어귀, 석호, 해양 환경에서 퇴적되고 있다. 또한 퇴적물의 퇴적은 폭풍들과 드문 격변적 사건 동안에도 발생한다. 그러나 그러한 환경에서의 퇴적물도 대륙 넓이의 거대한 넓이로 수많은 동식물들을 파묻기에는 불충분해 보인다.

그러나 충분한 퇴적물을 제공할 수 있었던 대격변적 사건이 있었다. ”물이 땅에 더욱 넘치매 천하의 높은 산이 다 잠겼더니”(창세기 7:19). 창세기에 기록된 것과 같은 홍수는 초기에 지형을 침식하여, 엄청난 양의 퇴적물을 만들었을 것이고, 지구상 대부분의 곳에 수백 미터 두께의 막대한 퇴적물을 퇴적시켰을 것이다. 그리고 엄청난 수의 생물들을 빠르게 파묻어버렸을 것이다. 모두는 아닐지라도, 막대한 수의 생물들에게 매몰은 빠르게 일어났고, 완벽하게 퇴적물로 뒤덮였을 것이며, 그러한 상황은 연구자들에 의해서 확인된 것과 같은, 관절들이 연결된 채로 발견되는 화석들을 만들었을 것이다. 따라서 관절이 분리된 일부 화석들도 있지만, 관절들이 연결되어 있는 생물 화석들이 매우 풍부할 것이 예측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이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


추가적 고려사항

퇴적물의 종류와 환경에 따라, 빠르게 파묻힌 동물의 화석 잔해는 자주 분해되지 않은 원래 생체물질을 보존하고 있을 것이 예상된다.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으로 묻혔다면 예상될 수 없는). 예를 들어 연부조직(피부, 근육, 깃털, 머리카락 등)의 인상(impressions)과 같은 것이다. 그것 또한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전 지구적 홍수는 수천 년 전에 일어났기 때문에, 최근 화석화되지 않은 연부조직의 발견들은 이해될 수 있는 것이다. 진화론적 시간 틀로 6천5백만 년 전에 멸종됐다고 추정되고 있는 공룡 화석들을 포함하여, 일부 수억 수천만 년 전의 화석에서 혈액세포, 헤모글로빈, 단백질과 같은 것들이 아직도 남아있음이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발견된 이 모든 것들을 종합해보면, 화석 기록은 성경 창세기에 기록된 전 지구적 홍수에 기인한 것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Whale explodes fossil theory
Fast fossils

80 whales buried mysteriously in Chilean desert
Dead whales: telling tales?
Thundering burial

Further Reading
Fossils Questions and Answers
Fossil folly

Related Media

 

 

 

Fast octopus fossils reveal no evolution
Blood in Unfossilized dinosaur bone
Exploding whales - sinking a fishy fossil theory

References and notes
1.Syme, C.E. and Salisbury, S.W., Patterns of aquatic decay and disarticulation in juvenile Indo-Pacific crocodiles (Crocodylus porosus), and implications for the taphonomic interpretation of fossil crocodyliform material, Palaeog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412:108–123, 2014.
2.Syme and Salisbury, ref. 1, p 120.
3.Syme and Salisbury, ref. 1, p 116.
4.Syme and Salisbury, ref. 1, p 119.
5.Syme and Salisbury, ref. 1, p 121.
6.Garner, P., Green river blues; creation.com/green-river-blues, especially ref. 8.

 

출처 : Creation 39(3):14–15—July 2017
URL : https://creation.com/dead-crocodiles-downunder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화석이 실험실에서 하루만에 만들어졌다! : 합성 화석에서 유기 필름은 빠르게 보존될 수 있었다. (Synthetic Fossils Show Organic Films Can Preserve Quickly)
2. 공룡 안킬로사우루스들이 배를 위로 한 채 묻혀있는 이유는 물에 떠다니다가 화석이 됐기 때문이다! (Most Armored Dinosaurs Found Upside Down)
3. 가장 간결한 설명 : 공룡은 물에 빠져 죽었다. : 공룡들이 머리를 젖힌 자세(후궁반장)로 죽어있는 까닭은? (Simplest Explanation: Dinosaurs Drowned)
4. ‘진흙 공룡’은 정말로 ‘홍수 용’이었다. : 목을 쳐들고 죽어있는 이상한 자세가 가리키는 것은? ('Mud Dragon' Is really 'Flood Dragon')
5.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Dinosaur Thighbone Found in Marine Rock)
6.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Dinosaur Fossil 'Wasn't Supposed to Be There')
7.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Sea Monster Found Under Davy Yone's Locker)
8. 미니 공룡들이 바다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Mini-Dinos Found in Marine Sediments)
9.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The World’s a Graveyard)
10. 육상공룡 화석이 해성퇴적암에서 또 다시 발견되었다. (Dinosaur Fossils Found in Marine Rocks...Again)
11. 용각류 공룡의 뒷발 발자국만 나있는 이유는? (Were Sauropods Wading in China?)
12. 물에 떠있던 채로 새겨진 공룡 발자국들이 가리키는 것은? (Dinosaurs Swimming out of Necessity)
13. 앞을 다투어 도망치는 공룡발자국들은 물속에서 만들어졌다! (Stampeding Dinosaur Tracks Made in Water)
14. 일방향의 무수한 공룡발자국들이 의미하는 것은? : 콜로라도에서 발견된 공룡 고속도로 (Dinosaur Freeway Found In Colorado)
15. 홍수 후기 암석지층에서 발견되는 공룡 화석들 : 공룡 발자국에 어린 새끼들의 발자국이 없는 이유는? (Dinosaur Fossils in Late-Flood Rocks)
16. 다공성의 공룡 알들이 평탄한 지층면에 놓여있는 이유는? (The meaning of porous dinosaur eggs laid on flat bedding planes)
17. 순간적으로 매몰된, 놀라운 모습의 화석들 (Stunning Fossils Featured)
18. 새끼를 출산하던 어룡 화석의 발견 급격한 매몰은 언급되지 않고 있었다. (Ichthyosaur Fossilized Giving Birth)
19. 출산 도중의 어룡 화석과 진화론의 수수께끼 (Live Birth Fossil Exposes Evolutionary Enigma)
20. 짝짓기 하던 거북이 화석이 발견되었다. : 급격한 매몰에 의한 화석 형성의 증거 (Mating Turtles Fossilized Instantly)
21. 여러 퇴적 지층들을 관통하며 발견되는 다지층 화석들 (Fossils Found Through Layers of Sediment)
22. 착륙하던 익룡의 발자국들은 대홍수의 흔적을 보여준다. (Pterosaur Tracks Show Traces of the Great Flood)
23. 폭발한 물고기 : 급격한 매몰의 증거 (Exploding Fish : Evidence for Rapid Burial)
24. 캐나다의 거대한 공룡 뼈 지층은 대홍수 격변에 의해서 형성되었다. (Canadian Mega Dinosaur Bonebed Formed by Watery Catastrophe)
25. 거대한 각룡(뿔 공룡) 묘지로부터 추론되는 대홍수 격변 (Watery catastrophe deduced from huge Ceratopsian dinosaur graveyard)
26.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Land Dinosaurs Buried with Fish)
27. 몽골에서 발견된 앵무새 부리 공룡들의 집단 묘지 (Massive graveyard of parrot-beaked dinosaurs in Mongolia)
28. 화석화는 특별한 상황을 요구한다. (Fossilization Requires Special Conditions)
29. 나무의 빠른 암석화 : 창조론자의 연구에 대한 예기치 않은 확증 Rapid Petrification of Wood : An Unexpected Confirmation of Creationist Research
30. 화석화는 많은 시간을 요구하는가? (Does Fossilization Require Millions of Years?)
31. 빠른 화석화의 증거 (Proof of Rapid Petrification) 화석화된 개, 장화, 도끼자국난 나무, 모자
32. 지질학적 현상들은 빠르게 일어났다! : 빠른 화석화, 장화, 석순과 종유석 (Geologic Phenomena are Rapid)
33. 관절로 이어진 화석들 (Articulated Fossils) : 급격한 화석화의 증거
34. 화석화된 울타리용 철사줄 (Fascinating fossil fence-wire)
35. 빠른 화석화 작용 (Rapid Petrifaction) : 화석화된 돌 모자와 카우보이 장화
36. 석화된 물레방아 (Petrified waterwheel)
37. 타라웨라의 공포의 밤 : 석화(petrification)는 단기간에도 일어날 수 있다 (Tarawera’s night of terror)
38.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One-Hour Oil Production?)
39. 국립 공룡 유적지 : 쥐라기 공원인가, 아니면 쥐라기 혼란인가? (Dinosaur National Monument :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40. 모리슨 지층의 공룡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묻혔다. (Dinosaurs Buried More Rapidly Than Thought)
41. 알래스카의 공룡 고속도로는 전 지구적 홍수로 쉽게 설명된다. (Dinosaur Superhighway Explained by Global Flood)
42.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 광합성, 육상식물 등의 출현 시기는 더 내려갔다. (Most Common Phrase in Evolution Media: “Earlier Than Thought”)
43. 화석 생물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나타난다. (Fossils Show Up Earlier than Evolutionists Thought)
44.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이 밝혀졌다. : 나무에서 흘러나온 수지는 물속에서 덫이 되고 있었다. Amber needed water (and lots of it)
45. 캄브리아기에서 또 다른 복잡한 생물의 발견 : 5억4100만 년 전의 생물에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Another Complex Cambrian Critter)
46.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는 새로운 공룡 화석들 : 티라노사우루스에 깃털은 없었다. 해양퇴적층에 육상공룡의 발견. 1억8500만 년 전 사경룡 화석에 연부조직 가능성과 수렴진화. (New Dinosaur Fossils Shake Up the Consensus)
47. 죽은 고래들이 말하고 있는 이야기는? : 346 마리의 고래들이 80m 두께의 규조토 속에 육상동물들과 함께 파묻혀 있었다. (Dead Whales : telling tales?)
48. 칠레 사막에 미스터리하게 묻혀있는 80마리의 고래들. : 바다 화석무덤은 노아 홍수의 증거이다. (80 whales buried mysteriously in Chilean desert. Marine graveyard is evidence for Noah’s Flood)
49. 고래는 화석 이론을 폭파시키고 있다 (Whale explodes fossil theory)
50.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More Dino Blood Found: Evolutionists in Denial)
51. 공룡 알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청록색의 색깔 (Colorful Dinosaur Eggs Challenge Deep Time)
52. 철이 공룡 화석의 단백질을 수천만 년 동안 보존했는가? : 공룡 뼈의 연부조직을 설명해보려는 주장의 문제점. (Can Iron Preserve Fossil Proteins for Eons?)
53. 멜라노좀이 1억5천만 년 동안 보존될 수 있었을까? : 공룡 깃털에서 발견된 원래의 색소 (Original Pigment Found in “Dinosaur Feathers”)
54. 화석에 남아있는 고대의 DNA, 단백질, 연부조직 등은 역사과학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 (Ancient Tissue Revolutionizing Historical Science)
55. 1억2천5백만 년(?) 전 포유류 화석에 보존된 연부조직 : 피부, 털, 가시, 귓바퀴, 내부 장기 등이 확인되었다. (Breathtaking Cretaceous Fossil Mammal Preserves Soft Tissue)
56. 공룡 화석의 멜라닌은 원래의 것임이 확인되었다. : 4800만 년 전의 말(horse) 화석에도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Mary Schweitzer is Back, Confirming Soft Tissue)
57. 속보! 공룡의 혈액은 진짜였다. (Breaking! Dino Blood Is Real)
58. 불가능한 화석 연부조직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 5억2천만 년(?) 전 절지동물에 남아있는 뇌 신경조직. (Impossible Fossil Soft Tissue Stuns Evolutionists)
59. 섬세한 실크 화석은 창조를 가리킨다. : 3억 년(?) 전 곤충의 원래 유기물질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Delicate Silk Fossils Point to Creation)
60. 트라이아스기 파충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Original Material Found in Triassic Reptile Fossils)
61. 2억4700만 년 전 파충류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Organic Residue Is 247 Million Years Old?)
62. 선캄브리아기 미화석에서 단백질이 확인되었다. (Precambrian Protein Identified)
63. 20억 년(?) 전의 암석에 단백질 잔해가 남아있었다. (Proteins in '2-Billion-Year-Old' Rock)
64. 공룡 피부에 아직도 남아있는 비늘, 색깔, 단백질 (Scales, Colors, Proteins in Dinosaur Skin)
65. 공룡 화석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는 원래 단백질. (More Original Dinosaur Protein Found)
66. 백악기 조류 화석에서 발견된 원래의 단백질 (More Original Protein Found in Older Bird Fossil)
67. 화석들은 장구한 연대를 부정한다! (2016년 톱 뉴스) (Top 2016 News: Fossil Discoveries)
68. 화석 타이머들은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색소, 키틴, 단백질 등이 가리키는 것은? (Six Fossil Timers Stun Secular Scientists)
69. 어떠한 의심도 제거되었다 : 그것은 공룡의 단백질이다! (No Doubts Left: It’s Dinosaur Protein)
70.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다. :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발견된 혈액세포 (Oldest Dinosaur Blood Reported)
71. 백악기 조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More Soft Tissue Found in Cretaceous Fossil Bird)
72. 수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호박 속 진드기에서 포유류의 완전한 혈액세포와 기생충이 발견되었다. (Tick Talk : Mammal Blood Found in Amber)
73. 2억 년 전(?) 식물 화석에 원래 유기분자가 남아있었다. : 그리고 그 유기분자들은 오늘날의 것과 동일했다. (Fossil Plants Contain Original Molecules)
74. 공룡 알의 원래 색소가 발견되었다. : 친수성의 빌리베르딘이 6천6백만 년 후에도 존재한다? (Original Dinosaur Egg Pigments Found)
75. 바다거북 화석에서 단백질과 색소가 발견되었다. : 5400만 년 전의 바다거북은 오늘날의 거북과 동일해 보인다. (Original Proteins Found in Fossil Sea Turtle)
76. 화석 새의 기름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과학자들 : 4천8백만 년(?) 전 조류 화석에 지방이 남아있었다. (Fossil Bird Oil Stuns Scientists)
77.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을 평가절하하려는 미국과학진흥회의 시도 (AAAS Tries to Downplay Dinosaur Soft Tissue)
78. 놀랍게도, 1억2천만 년 전의 화석 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다! (Stunning Bird Fossil Has Bone Tissue)
79. 완전한 전분 과립이 고대 식물 화석에서 발견되었다. : 2억8천만 년 전의 석송에 아직도 남아있는 전분? (Intact Starch Granules in "Ancient" Plant Fossil)
80. 6천6백만 년(?) 전 조개껍질에서 원래 유기물질의 발견 (More Exceptional Preservation of Organic Material)
81.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Fat Chance : Evolutionists Push Date of Soft Tissue Back 558 Million Years)
82.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5 : youtube 동영상
83.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6 : 그림, 문헌, 암벽화, 예술품에 등장하는 나는 용은 익룡이었다! (Dragon Tale... The Pterosaur as Dragon) <웹사이트 http://s8int.com의 자료 발췌>
84.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7 : 중국과 아시아의 그림, 조각, 예술품에 등장하는 공룡! (Dinosaurs in Literature, Art & History) <웹사이트 s8int.com, genesispark.com 발췌>
85.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8 : 유럽의 역사와 예술품에 등장하는 용은 공룡이었다! (Dinosaurs in Literature, Art & History of Europe) <웹사이트genesispark.com, s8int.com, 발췌>
86.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9 : 아프리카와 아메리카의 역사, 그림, 예술품에 등장하는 공룡! (Dinosaurs in Literature, Art & History of Africa and America) <웹사이트 genesispark.com, s8int.com, 발췌>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의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 ...
빅뱅 우주론은 기적을 필요로 한다. : 급팽창 빅뱅이론은 더 큰 문...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