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주여 태초에 주께서 땅의 기초를 두셨으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바라 [히브리서 1:10]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화석 생물이 살았던 시기는 계속 위아래로 확장되고 있다.
(Fossil time ranges continue to expand up and down)
Michael J. Oard

   지난 수십 년 동안 창조론자들은 화석 생물이 살았던 시기의 수직적 확장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보고해왔다. 화석 생물은 지질주상도의 시간 틀에서 더 초기로 내려가거나, 더 최근까지 존재했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발견은 마치 물에 떠있는 빙산의 윗부분을 보는 것과 같다. 왜냐하면 화석 범위의 확장을 보고하는 많은 저널들을 모두 검토할 수 없기 때문이다. 사실 이 이슈의 많은 것들은 보고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왜냐하면 칼 워너(Karl Werner) 박사가 발견했던 것처럼[1], 수많은 ”이례적인” 또는 ”흥미롭지 않은” 화석들이 박물관의 지하 창고에 처박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이 얼마나 광범위하게 일어나고 있는지 알기 어렵고, 모든 문헌들에서(세속적 과학자이든 또는 창조론자이든) 보고되는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는 것이 확실하다.

몇몇 화석 생물 범위의 확장은 5천만~1억 년 이상에 이르는 등 상당히 크다. 예를 들면, 진핵생물(eukaryote)의 출현은 10억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가 27억 년 전에도 존재했다는 것이다.[2] 중생대의 공룡(6천5백만 년 전에 멸종됐다고 주장되는) 배설물에서 5천5백만 년 전에 출현했다는 풀(grass)이 발견되었다.[3] 중생대의 포유류(mammals)들은 당시의 지배자인 공룡들의 발밑에서 살아가는 집쥐(rat) 크기의 작고 무기력한 동물로서 말해져왔었다. 이제 중생대에서도 복잡하고 다양한 포유류들이 발견되고 있다.[4] 또한 속씨식물로 불리는 현화식물(꽃식물)이 진화한 시기는 백악기 초기인 약 1억4천만 년 전으로 말해지고 있었다. 이제 현화식물의 기원은 1억 년 더 뒤로 내려가, 트라이아스기 중기인 2억4천3백만 년 전까지 내려갔다.[5, 6] 더군다나, 울레미 소나무(Wollemi pine)는 쥐라기인 약 1억5천만 년 전에 화석으로 발견되었지만, 그 이후의 시기에는 화석으로 발견되지 않아, 멸종된 것으로 간주되고 있었다. 그러나 호주의 뉴사우스 웨일즈에서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는 것이 발견되었다.[7] 또한 고고학적 발견은 현생인류의 출현이 점점 더 초기로 내려가고 있으며, 언제나 현명했으며, 진화론은 가능성이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8]

복잡한 포유류의 진화는 이제 매우 짧은 시간 안에 일어났어야 했다. 이것은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 진화보다, 특별 창조를 가리킨다.

이러한 범위의 확장 중 많은 것들은 중요한 문제로 간주되지 않고, 표준화석으로 사용되지 않는 화석들에서 단지 수백 수천만 년의 변경 문제로 간주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것과 다르게, 화석기록은 자주 정확하지 않다는 것을 나타낸다. 더욱이, 화석들은 변화의 정지(stasis)를 보여주고 있어서, 화석에 관한 많은 진화 이야기들이 임시방편의 의심스러운 것임을 가리킨다. 본질적으로, 진화와 장구한 시간은 화석기록에서 도출된 결론이라기보다는, 진화론적 가정에 기초한 화석기록에 대한 그들의 해석임을 보여준다.


뱀의 기원은 7천만 년을 더 내려갔다.

가장 중요한 새로운 발견 중 하나는, 과학자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7천만 년 더 초기인 1억6천만 년 전 지층에서 뱀(snake) 화석이 발견된 것이다. 이 연대는 뱀의 출현을 쥐라기 중기로 끌어내렸다.[9, 10] 4개국에서 발견된 다양한 여러 뱀 화석들은 뱀의 기원이 이것보다도 수백만 년 더 초기임을 암시한다.


신세계원숭이는 1천만 년을 더 내려갔다.

신세계원숭이(New World monkeys, 광비원류)는 오늘날 중남미 및 카리브해 제도에서 살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그 원숭이들이 아프리카에서 유래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창조론자들은 그 원숭이의 조상이 방주에서 나온 후, 홍수 이후 남미로 퍼져나갔다고 믿고 있다. 지금까지 신세계원숭이의 가장 오래된 화석 기록은 볼리비아의 살라(Salla)에서 발굴된 것으로, 올리고세 말기인 약 2,600만 년 전의 것이었다. 이제 남아메리카의 화석기록에 대한 새로운 연구는 이들을 1천만 년 더 이전인 에오세(Eocene) 말로 끌어내리고 있었다.[11] 진화론자들은 신세계원숭이가 식물 뗏목(vegetation rafts)으로 아프리카로부터 도착했다고 대부분 믿고 있다.[12] 그들에게 한 가지 문제는 오늘날 관찰되는 식물 뗏목은 매우 작다는 것이다 .


복잡한 포유류의 특성들이 중기 쥐라기로 계속 밀려나고 있다.

복잡한 포유동물의 출현은 중생대의 쥐라기 중기로 내려갔다. 진화론자들은 중생대에는 단지 쥐와 비슷한 포유류만이 존재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다른 포유류의 특징을 보여주는 화석들이 쥐라기 중기에서 발견되고 있다. 중국에서 발견된 새로운 화석들은 포유류의 기어오르는(climbing) 운동의 적응이 쥐라기 중기까지 내려가 시작되었다는 것이다.[13] 이러한 추론은 골격 특성에 기초한 것이다. 수많은 포유동물의 특성들이 초기에, 그리고 각각 독립적으로(우연히 여러 번) 진화되었다는 것이 인정되고 있다.[14] 물론 이 모든 포유동물의 진화는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로 말해진다. 복잡한 포유류의 진화는 이제 매우 짧은 시간 안에 일어났어야 했다. 이것은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는 진화보다, 특별 창조를 가리킨다.


잘 보존된 패충류는 2천5백만 년 더 뒤로 내려갔다.

패충류(Ostracods)는 작은 갑각류(crustaceans)이며, 화석기록에서 가장 풍부한 절지동물이다. 그들의 화석기록은 실루리아기 보다 오래 됐다고 생각됐었지만, 지금까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지 않았었다. 그러나 이제 4억5천만 년 전인 오르도비스기 말기에 잘 보존된 패충류 화석이 발견되었다.[15] 이것은 패충류가 살았던 시기를 2천5백만 년 더 뒤로 끌어내렸다. 놀랍게도 화석에는 일부 부드러운 부분도 보존되어 있었다.

이것은 성공적인 진화론적 예측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성경적 관점에서 볼 때, 화석기록은 일반적인 순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그러한 ”예상된” 범위의 확장조차도 화석기록에 대한 성경적 관점과 완벽하게 일치한다. 게다가 예상하지 못했던 범위 확장의 일반적인 추세에 반하는 것처럼 보일 때에도, 예측은 훨씬 덜 인상적이며, 미래에 그 화석 범위가 다시 수정될 수 있도록 여전히 열려 있는 것이다.


양막류의 한 유형은 트라이아스기 말기에서 중기로 내려갔다.

아마도 양막류(amniota; 파충류, 조류, 포유류를 포함하는)로 보이는 수수께끼 같은 분류군의 이빨들과 턱 화석은 미국에서 이들의 출현을 트라이아스기 말기에서 중기로 끌어내리고 있었다.[16]


가장 초기의 현대적 반디쿠트와 빌비는 5백만~1천만 년 더 뒤로 내려갔다.

반디쿠트(Bandicoots)와 빌비(bilbys)는 호주에 사는 작은 유대류(marsupials) 동물이다. 호주의 퀸즐랜드 북서부의 Riversleigh World Heritage 지역의 미오세(Miocene) 중기에서 발견될 때까지, 이것들의 가장 오래된 화석은 플라이오세(Pliocene)였다.[17] 이들은 홍수 이후의 호주에 도착했던 유대류일 가능성이 높다. 미오세는 신생대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홍수/홍수 후의 경계(Flood/post-Flood boundary)가 신생대 말이라는 개념을 무효화시키지 않는다.[18] 우리는 동일과정설적 연대를 사용하여 그 경계를 결정할 수는 없다. 동일과정설적 개념으로는 한 지역에서 미오세가 다른 지역에서는 플라이스토세(Pleistocene, 홍적세) 중기일 수도 있다.[19]

고래는 초기부터 반향정위를 가지고 있었다. 반향정위와 고래는 진화한 것이 아니다.


고래의 반향정위는 더 뒤로 내려갔다.

고래의 반향정위(echolocation)는 수중 음파탐지기처럼 작동하며 매우 정교하다. 진화론자들은 고래가 처음 진화한 이후에, 복잡한 행동과 해부학을 진화시키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올리고세(Oligocene, 약 2800만 년 전) 고래 화석은 반향정위를 가리키는 특징을 보여주고 있었다.[20] 연구자들은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다.

”이빨고래류(odontocetes, toothed whales)가 먹이를 걸러먹는 수염고래류(mysticetes, filter-feeding whales)의 조상과 분기된 직후인 초기 올리고세에 반향정위의 초보적인 형태는 진화되었다.”[21]

고래들은 처음부터 반향정위를 갖고 있었다. 반향정위와 고래는 진화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연구자들은 ”초보적인(rudimentary)” 반향정위라고 주장함으로서, 그 놀라운 발견을 진화론 내에 적합시키려고 했지만, 그러한 주장에 대한 아무런 근거도 말하고 있지 않았다. 초음파를 발사하여 되돌아오는 것을 감지하여 먹이의 위치를 파악하는, 극도로 복잡한 반향정위가 어떻게 초보적인 것이 있을 수 있는가? 그것은 작동되거나, 작동되지 않거나 둘 중에 하나이다. 화석 뼈는 반향정위의 증거를 보여주고 있지만, 화석의 더 오래된 연대 때문에, 초보적인 반향정위로 간주되고 있는 것이다.


한 종류의 새는 5~6백만 년 더 뒤로 내려갔다.

조류의 한 큰 범주는 오르니투로모르파(Ornithuromorpha)라고 불리는 것이다. 많은 것이 멸종되었지만, 그 범주는 모든 살아있는 새들을 포함한다. 유명한 중국의 제홀 생물군(Jehol Biota)에서 이 유형의 조류 화석이 발견되었다. 이곳은 다양한 중생대 조류의 절반이 발견된 장소이다. 이 유형의 새는 제홀 생물군의 더 낮은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따라서 오르니트로모르파의 출현 시기는 5~6백만 년을 더 뒤로 내려갔다.[22] 이것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게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많은 경우에서 화석 범위는 조금씩 조금씩 계속 확장되고 있다. 장기간에 걸친 조사가 있다면, 이러한 확장은 점점 증가되어, 화석기록은 오랜 시간의 기록으로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

가장 오래된 공룡 발자국은 4족보행을 하는 공룡의 발자국이었다. 그러나 진화론에서는 가장 초기의 공룡은 2족보행을 했을 것이라고 말해져왔다.


공룡 발자국은 공룡의 기원을 2천만 년 더 뒤로 끌어내렸다.

공룡은 약 2억3천만 년 전에 진화로 출현했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제 공룡 발자국이 ”페름기 대멸종(Permian extinction)” 직후인 2억5천만 년 전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23] 더군다나 이 발자국들은 4족보행(quadrupedal)을 하는 공룡의 발자국이었다. 그러나 진화론에서는 가장 초기의 공룡은 2족보행(bipedal) 공룡이라고 말해져왔다.


익룡의 기원은 5백만 년 이상 뒤로 내려갔다.

새로운 익룡(pterodactyl) 화석이 중국 북서부에서 발견되었다.[24, 25] 그것은 익룡의 기원을 5백만 년 이상 끌어내리고 있었다.

이러한 변화의 정지와 화석 범위의 증가 패턴은 화석기록이 노아의 홍수와 같은 한 번의 전 지구적 대격변에 의한 일반적인 매몰 순서로 보는 것과 완벽하게 일치한다.


두 개의 새로운 살아있는 화석

두 개의 새로운 살아있는 화석이 발견되었다. 와편모충류(dinoflagellate)는 플라이스토세(Pleistocene, 홍적세) 초기에 적어도 대서양에서는 멸종된 것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 서태평양과 인도양의 따뜻한 바다에서 발견되었다.[26] 그리고 북반구에서 Protuliphila라 불리는 바다 벌레는 4백만 년 전에 멸종됐다고 생각됐었다. 그러나 최근에 뉴질랜드의 픽턴(Picton) 근처에 살아있는 것이 발견되었다.[27]


결론

이러한 화석 범위의 지속적 확장은 화석 순서가 아직도 정확하게 확립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화석이 예상보다 오래된 지층에서 발견될 때, 화석기록에서 변화의 정지(stasis)가 우세한 패턴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은 진화론이 예측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일부 생물이 원시 영장류에서 사람으로 급속하게 진화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그 보다 훨씬 긴 기간 동안 생물들이 본질적으로 동일하다는 것은 진화론이 틀렸음을 가리킨다. 어떤 경우에서는 ”진화”할 시간이 거의 없었으며, 출현 이후에 거의 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다. ”살아있는 화석”은 진화론과 동일과정설에 의문을 제기한다. 왜냐하면 생물들은 마지막 모습과 현재 모습 사이의 중간 형태로 발견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의 정지와 화석 범위의 증가 패턴은 화석기록이 노아의 홍수와 같은 한 번의 전 지구적 대격변에 의한 일반적인 매몰 순서로 보는 것과 완벽하게 일치한다.


Related Articles
Tetrapods from Poland trample the Tiktaalik school of evolution
Taxonomic manipulations likely common
Is the famous fish-fossil finished?
Ghosts in the rocks
Plucking the dinobird
Earliest multicellular life 1.5 billion years earlier than thought
The fossil record
Precambrian rabbits—death knell for evolution?
The fossil record and Precambrian rabbits

Further Reading
Is there any type of order in the fossil record?

Related Media
Evolutionary Stasis -- Double-speak and Propaganda
Blind fish -- evidence of de-volution
Marine Fossils on Mount Everest

References and notes
1. Werner, C., Living Fossils—Evolution: The Grand Experiment, vol. 2, New Leaf Press, Green Forest, AR.
2. Oard, M.J., Supposed eukaryote evolution pushed back one billion years, J. Creation 15(1):4, 2001.
3. Oard, M.J., The origin of grass pushed well back into the ‘Mesozoic’, J. Creation 21(1):9, 2007.
4. Oard, M.J., Jurassic mammals—more surprisingly diverse, J. Creation 21(2):10–11, 2007.
5. Batten, D., Pollen problems, Creation 36(2):54, 2014.
6. Oard, M.J., Fossil time ranges continue to be increased, J. Creation 28(3):3–4, 2014.
7. Wieland, C., Sensational Australian tree … like ‘finding a live dinosaur’, Creation 17(2):13, 1995.
8. Oard, M.J., Post-Flood man continues to become smarter, J. Creation 27(3):3, 2013.
9. Caldwell, M.W., Nydam, R.L., Palci, A., and Apesteguia, S., The oldest known snakes from the Middle Jurassic–Lower Cretaceous provide insights on snake evolution, Nature communications 6: 27, January 2015; doi:10.1038/ncomms 6996.
10. Bell, P., Standard snake evolution story stymied by spate of fossil discoveries, J. Creation 29(3):8–10, 2015.
11. Bond, M., Tejedor, M.F., Campbell Jr, K.E., Chornogubsky, L., Novo, N., and Goin, F., Eocene primates of South America and the African origin of New World monkeys, Nature 520:538–541, 2015.
12. De Queiroz, A., The Monkey’s Voyage: How Improbable Journeys Shaped the History of Life, Basic Books, New York, 2014.
13. Meng, Q.-J, Ji, Q., Zhang, Y.-G., Liu, D., Grossnickle, D.M., and Luo, Z.-X., An arboreal docodont from the Jurassic and mammalianform ecological diversification, Science 347:764–768, 2015.
14. Martin, T., Marugán-Lubón, J., Vullo, R., Martin-Abad, H., Luo, Z.-X., and Buscalioni, A.D., A cretaceous eutriconodont and integument evolution in early mammals, Nature 526:380–384, 2015.
15. Siveter, D.J., Tanaka, G., Farrell, U.C., Martin, M.J., Siveter, D.J., and Briggs, D.E.G., Exceptionally preserved 450-million-year-old Ordovician ostracods with brood care, Current Biology 24:801–806, 2014.
16. Sues, H.-D. and Schoch, R.R., First record of Colognathus (?Amniota) from the Middle Triassic of Europe, J. Vertebrate Paleontology 33(4):998–1002, 2013.
17. Travouillon, K.J., Hand, S.J., Archer, M., and Black, K.H., Earliest modern bandicoot and bilby (marsupialia, peramelidae, and thylacomyidae) from the Miocene of the Riversleigh World Heritage area, northwestern Queensland, Australia, J. Vertebrate Paleontology 34(2):375–382, 2014.
18. Oard, M.J., (ebook). The Flood/Post-Flood Boundary Is in the Late Cenozoic with Little Post-Flood Catastrophism, 2014; michael.oards.net/PostFloodBoundary.htm.
19. Oard, M.J., Relating the Lava Creek ash to the post-Flood boundary, J. Creation 28(1):104–113, 2014.
20. Geisler, J.H., Colbert, M.W., and Carew, J.L., A new fossil species supports an early origin for toothed whale echolocation, Nature 508:383–386, 2014.
21. Geisler et al., ref. 20, p. 383.
22. Wang, M., Zheng, X., O’Connor, J.K., Lloyd, G.T., Wang, X., Wang, Y., Zhang, X., and Zhou, Z., The oldest record of ornithuromorpha from the early Cretaceous of China, Nature Communications 6:6987, 2015; doi:10.1038/ncomms7987.
23. Brussatte, S.L., Niedźwiedski, G., and Butler, R.J., Footprints pull origin and diversification of dinosaur stem lineage deep into Early Triassic,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278:1107–1113, 2011.
24. Andres, B., Clark, J., and Xu, X., The earliest peterodactyloid and the origin of the group, Current Biology 24:1011–1016, 2014.
25. Rosen, M., Oldest flying reptile, Science News 185(11):5, 2014.
26. Mertens, K.N., Takano, Y., Head, M.J., and Matsuoka, K., Living fossils in the Indo-Pacific warm pool: a refuge for thermophilic dinoflagellates during glaciations, Geology 42(6):531–534, 2014.
27. Gordon, D., Northern-hemisphere fossil discovered living in New Zealand, niwa.co.nz/news/northern-hemisphere-fossil-discovered-living-in-new-zealand, 29 May 2014.


출처 : CMI, Journal of Creation 31(2):3–5—August 2017
URL : https://creation.com/more-fossil-range-expansions
번역자 : 미디어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화석 생물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나타난다. (Fossils Show Up Earlier than Evolutionists Thought)
2.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 광합성, 육상식물 등의 출현 시기는 더 내려갔다. (Most Common Phrase in Evolution Media: “Earlier Than Thought”)
3. 3억 년 전의 현대적인 딱정벌레의 발견으로 진화론자들은 당황하고 있었다. (A 300 Million-Year-Old Fully Modern Beetle Causes Astonishment)
4.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는 포유류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살아있는 화석'이 되었다! (Jurassic 'Beaver' Raises Fur)
5. 선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된 식물 화분과 포자들. : 남미 로라이마 지층의 식물 미화석과 진화론적 미스터리 (The evolutionary paradox of the Roraima pollen of South America is still not solved)
6. 선캄브리아기의 화분 수수께끼 : 남미 로라이마 지층에서 발견된 식물 화분과 포자 (Pollen Paradox)
7. 석탄층에서 통째로 발견된 화석 숲 : 고생대 석탄기 숲에서 2억 년 후의 백악기 나무가? (Fossil Forest Found in Coal)
8. 3억2천만 년 된 호박이 현화식물의 화학성분을 가지고 있었다. (320-million-year-old amber has flowering plant chemistry)
9. 고대 호박의 발견은 지질학적 시간 틀과 모순된다. : 3억2천만 년 전(?) 석탄기에 현화식물 기원의 호박의 발견 (Ancient Amber Discovery Contradicts Geologic Timescale)
10. 잘못된 위치, 잘못된 시대에서 발견된 생물체들 : 5천만 년 전 멸종 새우의 부활, 2억2천만 년 전 호박속 미생물, 그리고 1억2천5백만 년 전 비행포유류의 발견 (Life Out of Place, Life Out of Time)
11. 화석들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배드 립 리딩' : 현화식물, 노래기, 스티로포렌, 양치류, 주머니사자, 상어 이야기 (Bad Lip Reading with Fossils)
12. 진화론과 상충되는 최근의 화석 발견들
13. 완벽한 비행을 했던 멸종된 백악기의 조류 (Extinct Cretaceous Birds Flew)
14.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Why Do Creatures in Ancient Amber Look So Modern?)
15. 용각류 공룡이 예상치 못한 장소와 시대에서 발견됐다. (Diplodocoid Dinosaurs Found in Unexpected Place)
16. 완벽하게 비행을 했던 익룡 화석이 대륙 건너편의 2억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Good-Flying Cosmopolitan Pterosaur Found Earlier Than Thought)
17. 사람 유전자는 쇠퇴되고 있다고 유명한 유전학자는 말한다. (Famous Geneticist Tells NIH that Humans Are Going Extinct)
18. 화석 판단의 돌변 : 화석의 연대 결정은 순환논법이다 (Fossil flip-flop)
19. 진화가 없는 화석들도 진화를 지지하는가? : 사경룡, 거북, 해파리, 진드기에 진화는 없었다. (Unusual Fossils Twisted to Support Darwinism)
20. 가장 오래된 나무가 가장 복잡했다? 고생대 데본기의 화석 나무는 매우 발달된 구조를 갖고 있었다. (Extinct Trees Were World's Most Complicated)
21. 조류의 진화 이야기가 추락하다. : 초기 백악기에서 완전히 현대적 구조의 새가 발견되었다! (Bird Evolution Story Crash-Lands)
22. 현화식물의 출현 연대가 1억 년이나 더 내려갔다? : 2억4천3백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꽃식물의 화분 (Flower Fossils 100,000,000 Years Out of Place?)
23. 삼엽충은 진화론과 조화될 수 없다. : 가장 초기의 삼엽충도 위를 갖고 있었다. (Trilobites Can't Stomach Darwinism)
24. 호박 속에서 발견된 38마리의 놀라운 도마뱀들 : 2천만 년(?) 전 도마뱀은 너무도 생생했고 오늘날과 동일했다. (‘Surprising’ lizards in amber)
25. 진핵생물 곰팡이는 24억 년 전에도 존재했다? (Bubbles Scream Life)
26. 살아있는 화석인 1억6천만 년 전(?) 오징어의 발견 (The Fascinating Squid)
27. 왕털갯지렁이, 4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살아있는 화석 (Extremely Ugly Seaworm Shows Extreme Non-Evolution)
28. 진화론과 모순되는 화석들의 지속적인 발견 (Rethinking Fossils)
29. 포유류가 공룡을 먹었을 수도 있었다. : 강력한 포식자였던 백악기의 유대류 디델포돈 (Mammals Ate Dinosaurs)
30. 칠성장어 화석은 3억6천만 년(?) 동안 거의 변화가 없었다. (Fossil Lamprey Changed Little in 360 Million Years)
31. 가장 초기의 화석 숲은 놀랍도록 복잡했다. (‘Earliest’ fossil ‘forest’ surprisingly complex)
32. 도마뱀,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개미, 흰개미 등 1억 년(?) 전 호박 속의 화석들에 진화는 없었다. (O Beautiful for Amber Waves of Fossils)
33.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Giant compound eyes, half a billion years ago?)
34.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Oyster Genome Confounds Mollusk Evolution)
35. 살아있는 화석: 창조론의 강력한 논거 ; 공룡 지층에서 현대 생물들이 발견되고 있다. (Living fossils: a powerful argument for creation)
36.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eads, Evolution Wins—Tails, Creation Loses?)
37.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38. 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New Snake Fossils Don’t Help Evolutionary Theory)
39. 한 절지동물에 대한 진화론적 유령 이야기. : 3억6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해로새우 (Ghost Lineage Spawns Evolution Ghost Story)
40. 완전한 도마뱀붙이가 1억년 전(?) 호박에서 발견되었다. : 경이로운 발바닥 구조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Fully Gecko 40 Million Years Earlier?) 
41. 3억8천만 년 전(?) 원시 물고기 판피류는 새끼를 낳고 있었다. 또한 식물에서 리그닌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Evolution Out of Sync)
42. 공룡 뱃속에서 발견된 3마리의 새. : 공룡이 조류의 조상인가? 아니다. 새를 먹고 있었다! (Amazing preservation: Three birds in a dinosaur! Did dinos give rise to birds? No—they ate them)
43. 1억 년 전(?) 호박 속 꽃들은 진화론의 공룡 이야기에 도전한다. : 호박 속의 방아벌레, 바구미, 나방, 메뚜기, 바퀴벌레, 대벌레, 매미, 하늘소, 사마귀 등에 진화는 없었다. (Amber Flowers Challenge Dinosaur Depictions)
44. 여러 퇴적 지층들을 관통하며 발견되는 다지층 화석들 (Fossils Found Through Layers of Sediment)
45. ‘살아있는 화석’ 속새는 창조를 증거한다. : 1억5천만 년(?) 전의 속새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Living Fossil' Horsetails Confirm Creation)
46. ‘캄브리아기의 폭발’ : 화석은 진화가 아니라, 창조를 가리킨다! (The Cambrian Explosion : The fossils point to creation, not evolution)
47. 캄브리아기에서 또 다른 복잡한 생물의 발견 : 5억4100만 년 전의 생물에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Another Complex Cambrian Critter)
48. 캄브리아기의 폭발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49. 사람의 조상으로 주장되는 5억 년(?) 전의 바다벌레. : 캄브리아기 생물이 자신을 보호할 집을 짓고 있었다. (Sea Worm Is 'Man's Ancestor')
50. 5억5천만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수염벌레. 유전자 손상 속도는 장구한 시간과 모순된다. (Wonder Worm)
51. 서식지가 생물들을 창조했는가? : 에디아카라 층에서 굴을 파는 벌레가 발견됐다. (Do Habitats Create Creatures?)
52. 캄브리아기 화석 새우의 뇌는 현대적으로 보였다. (Fossil Shrimp Brains Look Modern)
53.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현대의 장새류 (Ancient Fossil looks like Today's Acorn Worms)
54. 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Began with Big Brains)
55.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물고기 화석은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다. (Cambrian Fossil Intensifies Evolutionary Conundrum)
56. 캄브리아기에서 척추동물 물고기가 또 다시 발견됐다. (Cambrian Explosion Included Vertebrate Fish)
57. 캄브리아기의 내항동물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Another Cambrian Discovery Discredits Evolution)
58.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59. 캄브리아기의 상징적 생물이던 아노말로카리스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었다. (Out of Place Marine Fossil Disrupts Evolutionary Index)
60. 캄브리아기에서 해파리가 발견되었다. (Cambrian Jellyfish Found)
61.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62.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63. 화석이 실험실에서 하루만에 만들어졌다! : 합성 화석에서 유기 필름은 빠르게 보존될 수 있었다. (Synthetic Fossils Show Organic Films Can Preserve Quickly)
64. 트리케라톱스 공룡 연구에서 발견되는 순환논법 (Circular Arguments Punch Holes in Triceratops Study)
65. 북극곰의 진화 시점에 대한 연대 추정과 순환논법 (Circular Reasoning in Polar Bear Origins Date)
66. 악어 사체의 분해 실험으로 밝혀진 사실. : 관절이 붙어있는 전 세계의 화석들은 성경적 대홍수를 가리킨다. (Dead crocodiles down under. How croc decomposition helps confirm a crucial element of Bible history)
67. 9천9백만 년 전의 호박 속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 또 다른 살아있는 화석은 진화론적 설명을 부정한다. (Another Living Fossil Challenges Darwinian Explanations)
68. 바다조름 : 극도의 살아있는 화석은 ‘종류대로’를 외친다. ; 5억6천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살아있는 화석 (Sea Pens: ‘Extreme’ living fossils shout ‘after their kind’)
69. 먹장어는 다윈을 괴롭히고 있다. : 1억 년(?) 전의 화석 먹장어도 경이로운 점액을 만들고 있었다. (Hagfish Haunts Darwin)
70. 공룡 나방 : 진화론의 수수께끼.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이 호주에서 발견됐다. (Dinosaur Moth: An Evolutionary Enigma)
71. 2억 년(?) 전 도롱뇽에 진화는 없었다. (No Salamander Evolution Evidence, Past or Present)
72. 살아있는 화석인 앵무조개와 바다거북은 최근 창조를 가리킨다. ('Living Fossils' Point to Recent Creation)
73. 호주 심해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화석들 : 앵무조개, 해백합, 덴드로그래마... (Living Fossils Found off Australia's Coast)
74. 1억 년 전(?) 호박 속 도마뱀들에 진화는 없었다. : 도마뱀붙이, 카멜레온, 전갈,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우단벌레... 등도 살아있는 화석 (Amber-Encased Lizards Showcase Recent Creation)
75. 설치류의 진화는 화석기록에 없다. (The Rodent Record)
76. 1억 년 전(?) 호박 속의 새 날개가 의미하는 것은? : 미얀마 호박이 제기하는 연대 문제와 살아있는 화석 문제 (Stunning Amber Bird Wings)
77.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의 메뉴판에 있는 살아있는 화석들로 만들어진 해물요리 (Mesozoic Seafood Menu Caters to Noah's Flood)
78. 공룡 시대의 녹조류가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었다. (Dinosaur Algae Alive and Well Today)
79. 8천만 년 동안 동일한 선사시대의 주름상어? (Out of the Mouth of Babes: Common Sense About Fish, Fossils, and Evolution)
80. 스트로마톨라이트는 바다에서도 육지에서도 발견된다! (Stromatolites by Land and by Sea)
81. 2억4천만 년(?) 전의 최초 도마뱀은 100% 도마뱀이었다. (First Lizard Was 100% Lizard)
82. 다윈의 ‘지독한 미스터리’ 였던 전이형태 화석의 결여와 창세기 홍수 (Darwin's Abominable Mystery and the Genesis Flood)
83. 황-순환 박테리아는 18억 년(?) 동안 동일했다. (Sulfur-cycling bacteria 1.8 billion years old the same as today)
84. 호박 속 완전한 모습의 꽃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Deadly plant’s flowers in amber deadly to evolution)
85. 호박 속 진드기로 당혹해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Mighty mites stifle evolutionists)
86. 새로운 종의 상어도 여전히 상어이다. (New Shark Species Is Still a Shark)
 
 
초고도 복잡성의 ATP 합성효소는 진화론을 부정한다. (Molecular ...
1억 년(?) 전 거미 화석은 아직도 빛나고 있었다. : 거미 망막의 반...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